2019.11.18 (월)

  • 흐림속초10.3℃
  • 비7.2℃
  • 흐림철원11.5℃
  • 흐림동두천11.6℃
  • 흐림파주8.3℃
  • 흐림대관령11.9℃
  • 비백령도10.2℃
  • 비북강릉11.0℃
  • 흐림강릉10.9℃
  • 구름많음동해16.4℃
  • 비서울12.5℃
  • 비인천13.6℃
  • 흐림원주14.2℃
  • 흐림울릉도15.2℃
  • 비수원13.7℃
  • 흐림영월9.5℃
  • 흐림충주12.1℃
  • 흐림서산13.5℃
  • 구름많음울진15.8℃
  • 비청주13.5℃
  • 비대전13.4℃
  • 흐림추풍령9.8℃
  • 안개안동10.0℃
  • 흐림상주8.1℃
  • 흐림포항19.1℃
  • 흐림군산14.0℃
  • 구름많음대구16.4℃
  • 비전주14.2℃
  • 비울산18.0℃
  • 비창원19.5℃
  • 비광주17.3℃
  • 구름많음부산18.8℃
  • 흐림통영21.2℃
  • 흐림목포16.1℃
  • 비여수19.6℃
  • 흐림흑산도14.3℃
  • 흐림완도21.2℃
  • 흐림고창14.8℃
  • 흐림순천18.2℃
  • 비홍성(예)14.1℃
  • 비제주22.3℃
  • 흐림고산20.6℃
  • 흐림성산21.0℃
  • 비서귀포21.3℃
  • 흐림진주18.3℃
  • 흐림강화12.6℃
  • 흐림양평9.7℃
  • 흐림이천9.9℃
  • 흐림인제7.5℃
  • 흐림홍천7.6℃
  • 구름많음태백13.3℃
  • 흐림정선군8.0℃
  • 흐림제천11.5℃
  • 흐림보은11.9℃
  • 흐림천안12.9℃
  • 흐림보령14.4℃
  • 흐림부여14.0℃
  • 흐림금산14.9℃
  • 흐림부안14.5℃
  • 흐림임실15.7℃
  • 흐림정읍14.3℃
  • 흐림남원19.6℃
  • 흐림장수16.9℃
  • 흐림고창군14.7℃
  • 흐림영광군15.0℃
  • 흐림김해시19.0℃
  • 흐림순창군16.9℃
  • 흐림북창원16.7℃
  • 흐림양산시18.4℃
  • 흐림보성군19.5℃
  • 흐림강진군19.5℃
  • 흐림장흥20.0℃
  • 흐림해남18.8℃
  • 흐림고흥19.3℃
  • 흐림의령군19.8℃
  • 흐림함양군12.9℃
  • 흐림광양시18.3℃
  • 흐림진도군17.6℃
  • 흐림봉화9.9℃
  • 흐림영주9.6℃
  • 흐림문경10.7℃
  • 구름많음청송군17.5℃
  • 구름많음영덕14.4℃
  • 흐림의성9.9℃
  • 흐림구미14.5℃
  • 흐림영천14.2℃
  • 흐림경주시18.4℃
  • 흐림거창12.5℃
  • 흐림합천12.0℃
  • 구름많음밀양19.1℃
  • 흐림산청18.2℃
  • 흐림거제20.3℃
  • 흐림남해21.1℃
한방내과학회, “학술대회는 한의학 발전의 밑거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한방내과학회, “학술대회는 한의학 발전의 밑거름”

A0052004051834255.jpg

대한한방내과학회(회장 정승기)는 지난 15일 동국대 문화관 덕암세미나실에서 ‘기능성 질환, 어떻게 접근할 것인가’를 주제로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대회사에서 정승기 회장은 “내과학회는 명실상부한 한의계 중심학회로써 임상에 필요한 많은 연구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오늘 발표될 논문들 역시 종류나 형식의 차이는 있지만 학문과 임상의학 발전에 도움이 될 만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또 “학술대회를 통해 학문발전은 물론 회원 상호간 친목을 도모하고 진지한 토의와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박동석 한의학회장은 축사를 통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의료환경 속에서 한의학 역시 객관적인 검증과 독창적인 치료법 개발에 나서야 할 때”라며 “학술대회에서 발표되는 새로운 논문들을 바탕으로 한의학의 위상을 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학술대회에서는 ‘기능장애성 소화기질환과 腹痛’·’해독과 기능의학’이란 초청강연과 ‘가미청상보하탕과 Th2 가설 - 미완의 천식이론’ 등 8편의 일반연제, ‘폐렴과 기관지확장증을 병발한 환자 치험 1례’ 등의 포스터 논문 발표가 있었다.



동국대 강남한방병원 임성우 교수는 ‘기능장애성 소화기질환과 腹痛’의 초청강연에서 “기능성 위장장애는 신경성 위장염, 비궤양성 소화불량 등으로 전 인구의 20%에 달하는 비교적 흔한 질환”이라며 “기능성 위장장애의 병인은 臟腑와 經絡 상호간의 발생하는 운기의 변화과정으로 나타나는 질환이기 때문에 치료에 있어서 개연성이 특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임 교수는 변증을 △肝氣鬱結, 肝氣犯胃 △脾胃氣虛, 脾胃虛寒 △寒濕阻滯大腸 △氣機鬱滯 △脾腎兩虛, 心脾血虛, 胃陰不足으로 제시하고 平胃散加減·加味藿正湯 등의 처방을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우수논문에는 ‘가미청상보하탕과 Th2 가설 - 미완의 천식이론’(최준용-경희대 폐계내과)이, 우수포스터발표상에는 ‘機能性 消化不良證 患者의 氣血水辨證 類型 分析’(한숙영-경희대 비계내과)이 수상했다. 이외에도 학회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는 신준식 자생한방병원장과 강명자 꽃마을한방병원장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기도 했다.
관리자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