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1575

박능후 장관 “한의사, 치매진단 적극적 역할 필요”

박능후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 장관이 일반 한의사에게 제한된 치매 진단과 관련, 역할 확대가 필요하다는 전향적 입장을 내놨다. 지난 12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인재근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당) 의원은 문재인정부의 국정 공약인 치매국가책임제와 한의약을 연결시키며 “사회가 초고령화되면서 치매 문제 또한 심각한 상황에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국가책임제가 꼭 필요하다”며 “일본, 중국, 대만도 치매 관리를 국가 차원에서 추진하면서 가용 자원을 모두 활용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