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의료폐기물 안전처리 위한 대책 마련하고 있다”

설명자료 배포, 불필요한 발생 최소화 및 분류체계 개선 등 대책 추진

1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조선일보는 14일 ‘처리 못하는 의료폐기물, 매일 100t’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의료폐기물은 급증하고 처리시설은 부족한 상황에서 불법 보관되는 의료폐기물이 늘어나는데 정부는 뚜렷한 해법을 못 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환경부는 같은날 보도 설명자료 배포를 통해 “환경부는 의료폐기물의 불필요한 발생은 최소화 하고, 의료폐기물 분류체계를 개선하는 등 안전처리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6월22일 개최된 ‘제4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안전한 의료폐기물 처리방안이 보고된 이후, 불필요한 의료폐기물의 발생량을 줄이고, 의료폐기물 처리시설을 확충하는 등 의료폐기물 안전 처리 대책을 추진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의료폐기물 발생량 감축을 위해 의료폐기물 분리배출 지침을 배포하고, 종합병원별 감축 및 분리배출 현장지원을 하고 있다. 또한 의료폐기물 처리시설을 확충하기 위해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증설 인허가를 지원하고, 비상시에는 지정폐기물 소각시설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 중에 있으며, 지난 1월9일 전현희 의원이 이와 관련된 ‘폐기물관리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일본 등에서는 감염병 환자에게서 배출되는 일회용 기저귀에 한해 의료폐기물로 분류하는 해외사례와 함께 현재 추진 중인 연구용역을 토대로 감염 우려가 없는 기저귀를 의료폐기물에서 제외하는 것을 추진 중에 있다.

이밖에도 경북·경남 일원에서 적발된 불법 보관 의료폐기물은 현재 대구지방환경청에서 압수수색 등 수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수사 결과에 따라 수집·운반, 소각업체 등 관련자를 적법 조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