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 “이제는 어렵지 않아요”

경상북도, 금연문화 확대 위해 기념행사 마련

겨웁ㄱ

[한의신문=김태호 기자] 경상북도가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많은 흡연자들이 금연을 시도하고 자발적인 금연문화 확산을 유도하기 위한 행사를 개최했다.

경상북도는 지난 24일 대구인터불고호텔에서 시군 금연사업 담당자, 금연상담사, 금연지도원, 유관기관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깨우세요! 우리안의 금연본능’를 슬로건으로 제32회 세계금연의 날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지역사회 금연사업을 적극 추진한 공무원, 금연상담사 및 금연지도원, 유관기관 관계자 15명에게 도지사표창을 수여하고, 금연 성공자 수기 공모에 당선된 6명의 수상자(최우수상 1명, 우수상 2명, 장려상 3명)를 시상했다.

한편 경상북도에서 금연을 희망하는 흡연자는 각 시군 보건소 금연클리닉을 이용해 금연상담 및 금연보조제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도 금연치료를 받을 수 있다.

경북금연지원센터에서도 스스로의 의지만으로 금연성공이 어려운 흡연자에게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금연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연캠프’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도내 25개 시군 보건소에서는 금연홍보주간(5.27~5.31) 동안 △지역 유관기관 연계 합동캠페인 △금연 체험부스 및 홍보관 운영 △흡연예방 교육 △금연상담 및 찾아가는 금연클리닉 운영 등 다양한 홍보와 행사 등을 진행한다.

김영길 경상북도 보건정책과장은 “2018년 경상북도 흡연율은 23.2%, 남자 흡연율은 42.8%로 최근 5년 대비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나 세계 금연의 날을 계기로 더 많은 도민들이 금연실천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길 바란다”며 “금연 시도 후 끊임없는 실패를 경험할 수 있지만 많은 흡연자들이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금연을 시도하고 실천할 수 있는 금연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 금연의 날은(World No Tobacco Day) 매년 5월 31일로, 1987년 세계보건기구(WHO)가 ‘담배연기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제정한 기념일이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