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전통의약품 관리역량 강화위해 ODA 실시

서태평양지역 5개 개발도상국 대상
개인의료치료기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2019년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 5개 개발도상국의 바이오의약품 및 전통의약품 관련 규제 역량 강화를 위해 ‘공적개발원조지원사업(ODA)’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서태평양지역사무처(WPRO)와 협력해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바이오의약품(백신 등) 및 전통의약품(한약재 등)의 품질관리 능력 향상과 허가 기술지원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캄보디아, 라오스, 베트남, 필리핀, 몽골을 대상으로 한다.

이를 통해 △백신 평가 및 허가 후 모니터링에 대한 교육·훈련과 기술자문 △백신규제기관에 대한 WHO 실사 지원 △백신 품질 관리 실험실 구축 지원 △전통의약품 품질 관리 이론 및 현장 실습교육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참여국가의 바이오의약품 및 전통의약품 등의 안전관리 역량을 향상시키고 우리나라의 경험과 기술을 공유해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게 되는 만큼 국내 제약사의 해외진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식약처는 2015년부터 서태평양지역 개발도상국의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공적개발원조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서태평양지역 바이오의약품 등의 안전관리 기반 구축을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