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헬스케어 시장 및 기술개발 동향과 주요기업 전략은?

데이코산업연구소, 보고서 발간
스마트 헬스케어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산업조사 전문 기관인 데이코산업연구소가 ‘스마트 헬스케어 시장 및 기술개발 동향과 주요기업 전략’ 보고서를 발간했다.

IoT 기반의 웨어러블 헬스케어 디바이스를 통해 이용자를 24시간 모니터링 하고 인공지능(AI) 솔루션은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 건강상태를 확인해 식습관 및 운동방법 등의 개선안을 제안한다. 전문의의 진단이 필요한 경우 공간과 시간의 제약 없이 원격으로 자유롭게 진료를 받는다.

이는 ICT 기술과 의료 기술이 융합된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가 널리 보급된 미래의 모습으로, 향후 의료의 패러다임은 진단·치료 중심에서 예방·예측 및 개인맞춤형으로 점차 전환될 전망이다.
이러한 변화의 동인은 고령화의 가속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의 급증에 기인하고 있는데 특히 미국이나 일본, 국내와 같이 고령사회로 접어든 선진국은 스마트 헬스케어 보급을 국가적 과제로써 추진하고 있다.

선진국뿐만 아니라 중국을 비롯한 개발도상국 역시 낮은 의료 수준과 부족한 의료 인프라로 인한 의료 서비스 공급 부족을 원격의료와 스마트 헬스케어 등 ICT 기술 기반의 솔루션을 통해 해소하고자 한다.

스마트 헬스케어에 대한 수요 증가는 국가의 구분 없이 일어나는 전세계적인 추세라고 볼 수 있는 것.

이에 Markets&Markets는 헬스케어분야 loT 시장은 2017년 412억달러에서 2022년 1580억달러로 성장할 것이라 예상하였으며 Frost&Sullivan은 2017년 보고서를 통해 2016년 225억달러에서 2021년 720억2000만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헬스케어 분야가 폭발적인 성장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에는 이견이 없는 만큼, 전통적인 의료기업 뿐만 아니라 ICT 분야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해당 분야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CES2019에서 삼성전자는 실버 케어를 위한 ‘삼성봇 케어’와 작용자의 근력을 보조하는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을 선보였다. 이는 앞서 선보인 스마트 워치나 삼성헬스 앱보다 기술적으로 진보한 결과인 만큼 해당 분야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하지만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적극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술적 난해함, 국제 표준의 미흡, 효과적인 비즈니스 모델의 부재로 실질적인 가치를 창출하는 수준에 이르지 못하고 있는 것도 엄연한 현실이다.

데이코산업연구소는 “의료사물인터넷(IoMT) 중심의 헬스케어 시장전망과 기술 개발동향, 주요기업의 사업전략 등을 종합적으로 정리·분석해 이번 보고서를 출간했다”며 “무엇보다 국내외 시장 동향 및 실적, 주요 기술 동향 등을 통해 시장의 변화를 예측하고 경쟁전략 수립에 유용한 참고자료가 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둬 이 보고서가 스마트 헬스케어 분야뿐만 아니라 관련 산업에 종사하는 분들의 업무에 작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