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낙상 입원율, 65세 이상이 6배나 높아

80세 이상 어르신 낙상 입원율이 60대 보다 약 4배나 많아
낙상으로 인한 주요 손상부위는 외상성뇌손상, 척추 손상, 고관절골절
낙상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겨울철 65세 이상 어르신의 낙상 입원율이 65세 미만 보다 6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에 따르면 2012~2016년에 낙상으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를 조사한 결과 2016년 낙상으로 입원하는 환자는 약 27만 6000명으로 2012년에 비해 11% 증가했다.

65세 이상 어르신은 2016년 약 12만 6000명으로 2012년 10만 2000명에 비해 24% 증가했으며 겨울철에는 65세 이상 어르신이 낙상으로 입원하는 경우가 14% 증가했다.

연령이 증가할수록 낙상 입원율(인구 10만 명당)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는 가운데 60~69세 연령군 이후부터는 급격히 증가해 80세 이상에서는 60대보다 약 4배나 많았다.

또한 겨울철에 발생하는 낙상 입원율도 80세 이상에서는 60대보다 4배나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낙상2
특히 2016년 낙상 입원환자 중 인구 10만 명 당 낙상 입원율은 65세 이상이 65세 미만 대비 약 6배나 높았다.

낙상으로 입원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계절은 겨울(10.4%p 증가)이었고 겨울철 낙상 입원율은 65세 이상이 65세 미만 대비 약 6배 높게 나타났다.
겨울에는 ‘길‧간선도로’에서의 낙상 발생과 ‘이동 중’ 발생이 증가했으며 겨울철 낙상으로 입원할 경우 65세 이상 입원환자 중 절반 가량이 2주 넘게 입원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낙상으로 인한 주요 손상부위는 외상성뇌손상(충격으로 두개골이 골절되거나 두개골 내부에 손상을 입은 상태
), 척추 손상, 고관절골절(골반과 다리가 만나는 지점의 관절이 외부의 물리적 충격으로 부러진 상태)이었으며 손상부위에 따른 입원일수는 평균 25일로 고관절골절인 경우가 가장 길었다.
낙상3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집안이나 길에서 넘어져 다치는 경우에 일상생활이 어려워지고 심하면 사망할 수도 있으므로 넘어지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엇보다 어르신들은 겨울철 외출하실 때에 각별히 조심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넘어졌을 경우 일어날 수 있으면 먼저 호흡을 가다듬고 다친 곳이 없는지 살펴본 후 일어나도록 하고 만약 일어날 수 없을 때는 119에 연락하거나 주위에 도움을 요청할 것을 권장했다.

또한 낙상 예방을 위해 △규칙적인 운동 △매년 정기적인 시력검사 △안전한 가정환경 만들기 △복용 약 중 현기증을 일으키는 약이 있는지 확인 등 안전수칙 준수를 조언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