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한의사회 홍주의‧이승혁 후보 당선!…찬성 91%

투표율 64%, 찬성 2254표‧반대 226표

DSC06152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제33대 서울특별시한의사회 회장 및 수석부회장 선거에 단독출마한 홍주의‧이승혁 후보가 찬성 91%로 당선됐다.

서울시한의사회 선거관리위원회는 30일 인터넷과 우편으로 진행된 투표 개표결과 총 유권자 3891명 중 2480명이 투표해 63.74%의 투표율을 보였다고 이중 찬성 2254표(90.89%)를 득표해 홍주의‧이승혁 후보가 당선됐다고 밝혔다.
이번 투표는 인터넷 투표가 2473표, 우편 투표가 7표였다.

단독출마로 진행된 이번 선거 투표율이 다소 낮을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지만 3후보가 경합을 벌였던 지난 32대 회장 및 수석부회장 선거 투표율(64.3%)과 차이가 거의 없었다.

특히 90%를 넘는 찬성표로 서울시한의사회 회원들은 홍주의‧이승혁 당선인에 힘을 실어줬다.

홍주의 당선인은 “지난 3년간 성과를 냈던 것 처럼 성과를 더욱 가속화하고 현실화하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반대표를 던지신 분들의 뜻을 겸허히 수용해 회무를 더욱 충실히 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홍주의 회장 당선인은 가천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대한한의사협회 회장 직무대행, 서울시한의사회 32대 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성동구에서 우리한의원을 개원하고 있다.

이승혁 수석부회장 당선인은 대전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서울시한의사회 부회장 및 대한한의사협회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강남구에서 한중제생한의원을 개원하고 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