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이장이 농촌 어르신 건강 책임질게요!

청주자생한방병원 최우성 병원장, 온새미마을 명예이장 겸 명예병원장 위촉 및 의료봉사

[사진설명] 청주자생한방병원 의료진이 온새미마을 주민에게 한방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자생의료재단은 지난 5일 청주자생한방병원 최우성 병원장이 농협음성군지부와 대소농협으로부터 온새미마을의 명예이장 겸 명예병원장으로 위촉됐다고 6일 밝혔다.

대소면 태생리에 위치한 대소농협 조합장실에서 열린 이날 행사 이후 청주자생한방병원 최우성 병원장과 의료진은 온새미마을 경로당에 진료소를 열고 주민 80여명을 대상으로 맞춤 건강상담과 함께 한방 의료봉사를 실시했다.

특히 침 치료가 겨울철 각종 근골격계 통증을 호소하는 고령 농민들로 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청주자생한방병원은 앞으로 농번기 일손 돕기, 수확철 농산물 직거래 등 온새미마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교류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청주자생한방병원 최우성 병원장은 “청주자생한방병원과 온새미마을이 활발한 교류를 통해 동반 성장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명예이장으로서 마을 주민들의 건강 관리와 소통에 각별히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생의료재단은 의료사업 수익을 공익 재단 목적사업인 학술연구 활동과 장학사업, 의료봉사 등으로 사회에 환원하고 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