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의협회장의 무지함과 수준 이하 발언…같은 의료인으로서 ‘참담’

상식 벗어난 비난에도 한의사들은 묵묵히 환자 보살피는데 최선 다할 것
부산시한의사회 성명 발표, 자성 통해 국민을 위한 단체로 거듭나길 당부

86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지난 10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한의학은 국민건강을 해치는 의학이므로 말살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한의계에서 잇단 성명서를 통해 강력한 항의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부산광역시한의사회(회장 오세형·이하 부산시회)도 같은날 성명서 발표를 통해 최대집 회장의 망언을 규탄했다.

부산시회는 성명서를 통해 “도덕경에 있는 ‘아는 자는 말이 없고 모르는 자는 말을 한다’라는 말처럼, 한의학에 대해 모르면 모를수록 의협의 비난은 상식을 벗어나고 있다”고 지적하는 한편 한의학 치료로 인한 부작용 환자에 대한 치료를 거부하겠다는 의협 입장에 대해서는 “(최대집 회장은)’나는 인종, 종교, 국적, 정당정파 또는 사회적 지위 여하를 초월하여 오직 환자에게 대한 나의 의무를 지키겠노라. 나는 인간의 생명을 수태된 때로부터 지상의 것으로 존중히 여기겠노라’라는 히포크라테스 선언을 잊었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부산시회에서는 의협 회원들이 남용한 스테로이드 부작용 환자들과 진통제밖에 줄 수 없는 만성 통증 환자들, 과도한 수술로 인한 후유증 환자 등 수많은 현대의학의 사각지대와 부작용 환자들을 진료하고 있지만, 양방에서 발생한 부작용 환자라고 해 진료를 거부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환자들이 원하면 한의학 치료와 병행해 진료받으라고 환자의 입장에 서서 안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부산시회는 “진료실 내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성폭력, 지금도 일어나고 있는 병원 내 직원 대상의 성희롱 및 성폭력, 의사가 아닌 무자격자에 의한 수술, 일부 의사들의 환자 처방약에 대한 거액의 리베이트 등 새롭게 거론하지 않더라도 이미 국민들은 의사와 한의사 어느 의료인 집단이 더 윤리적이고 양심적인지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지금 이 순간에도 묵묵히 환자 진료에만 일생을 바치는 다수의 양심적인 의사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가지고 있지만, 이번에 발표된 ‘전 근대적인 대한민국 의료의 정상화 선언’의 무지함과 수준 이하의 발언은 같은 의료인으로서 참담하기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부산시회는 “의협이 어떤 성명서를 발표할지라도 대한한의사협회 회원 일동은 묵묵히 국민들의 건강과 비양심적인 의료행위로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을 보살피기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또한 한의계 내부에도 국민들의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부족한 점이 있는지 반성하고 다시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부산시회는 “의협은 성 윤리 문제와 비양심적인 진료행태가 왜 반복적으로 발생하는지 스스로 살펴보고, 지금보다 더 국민을 위한 단체로 거듭 나기를 바란다”며 “더불어 의과대학에서 지식만 주입할 것이 아니라 인문학적 교양과 양심에 대한 교육이 추가되길 간절히 희망하며, 만약 한의과대학의 예과 과정에서 교육하는 동양철학과 사람 중심의 의료에 대한 과정이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의과대학 교육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