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 중·고생의 전자담배 경험률 ‘27%’

담배 쉽게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청소년일수록 전자담배 경험률 높아
연세대 보건과학대학 유기봉 교수팀, 흡연 중·고생 3만여명 분석 결과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평소 담배를 쉽게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청소년일수록 전자담배 경험률이 높고, 매주 용돈으로 3만원 이상 사용하는 흡연 청소년은 3명 중 1명꼴로 전자담배를 피운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연세대 보건과학대학 유기봉 교수팀이 2011∼2014년 질병관리본부의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 조사에 참여한 중·고생 흡연자 2만9169명을 대상으로 담배의 구입 난이도와 전자담배 경험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한국 청소년 흡연자에서 담배 구입의 편의성과 전자 담배 경험의 관계’라는 제하의 이번 연구는 대한가정의학회의 영문학술지(KJFM)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전체 흡연 청소년의 27%(7834명)가 전자담배를 피운 경험을 갖고 있었으며, 흡연 청소년의 절반 가까이가 담배를 구입하는 것이 ‘쉽다’고 응답했다.

또한 담배의 직접 구매를 시도하지 않은 청소년의 전자담배 경험률은 13.7%였으며, 담배를 직접 구입하는 것이 ‘불가능하다’·’힘들다’고 응답한 청소년의 전자담배 경험률은 각각 23.0%·28.5%로 이보다 높았다. 담배를 쉽게 구입한다는 청소년의 전자담배 경험률은 34.1%에 달했다.

하루에 피우는 담배의 개비수가 많을수록 전자담배 경험률이 높았으며, 하루 10개비 이상 흡연하는 청소년의 전자담배 경험률은 43.9%로, 하루 1개비 미만 피우는 학생(11.1%)의 거의 4배였다.

이밖에 담배를 직접 편의점 등에서 사는 학생의 전자담배 경험률(34.4%)이 친구에서 얻어 피우는 학생(20.3%)보다 높았고, 청소년의 용돈 액수도 전자담배 경험률에 영향을 미쳐 주간 용돈액이 3만원 이상인 청소년의 전자담배 경험률(31.6%)은 주 용돈이 1만원 이하인 학생(19.0%)보다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담배 구입을 쉽게 생각하는 청소년일수록 전자담배 경험률이 높았다”며 “청소년의 전자담배 접근성을 차단하는 법적 규제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