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임신일수록 임신과정서 배우자에 대한 만족도 낮아

2명 중 1명, 배우자의 공감 및 배려 부족하다 느껴

3698601005_20180517091935_6954364098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35세 이상 고령 임신일수록 임신 계획 및 유지 과정에서 배우자에 대한 정서적인 만족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부의 날(5월 21일)을 맞아 바이엘코리아와 리서치 전문기업 마크로밀엠브레인이 공동으로 4월 17일부터 4월 23일까지 본인 및 배우자가 현재 임신 중이거나 임신을 계획 중인 20~49세 기혼남녀 총 400명을 대상(여성 200명, 남성 200명)으로 조사한 결과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임신부 및 임신 계획 여성의 배우자에 대한 정서적인 만족도가 연령대별로 뚜렷한 차이를 보였는데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임신 준비 과정에서 배우자로부터 충분히 공감받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감소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대의 경우 81.1%(77명/95명)가 배우자의 태도에 만족한다고 답했지만 30대 70.8%(51명/72명), 40대 54.5%(18명/33명)로 배우자 만족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35세 이상의 고령 임신부 및 임신 계획 여성의 배우자 만족도 또한 54.8%(34명/62명)로 40대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임신부 및 임신 계획 여성의 배우자 태도에 만족하지 못하는 이유에서도 연령대별로 다른 양상을 보였다.
20대는 ‘임신에 대한 이해 부족’과 ‘신체적, 정신적 변화에 대한 공감 부족’이 각각 44.4%’(8명/18명)로 동일한 비중을 차지했으며 30대는 ‘신체적, 정신적 변화에 대한 공감 부족’이 66.7%(14명/21명)로 가장 높았다.
40대는 ‘임신 준비 및 유지 과정 중 비협조적인 태도’가 과반수 이상인 53.3%(8명/15명)로 집계됐다.

반면 남성 응답자의 경우 임신 계획 및 유지 과정에서 배우자와 태아를 위해 충분히 노력했는지 묻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비중이 20대 82.1%(32명/39명), 30대 78.1%(57명/73명), 40대 77.3%(68/88명) 순으로 나타나 연령이 증가할수록 임신 과정에서 참여 정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임신 계획 및 유지 중인 배우자와 태아를 위해 충분히 노력할 수 없었던 이유(복수응답)로는 ‘가정을 위한 경제 활동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가 46.5%(20명/43명), ‘구체적으로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 잘 모르기 때문에’가 44.2%(19명/43명), ‘임신 과정에서 남자 보다는 여자의 역할이 훨씬 크다고 생각해서’가 18.6%(8명/43명), ‘바쁜 스케줄로 인해 시간이 부족해서’ 18.6%(8명/43명) 등을 꼽았다.

임신부 및 임신 계획 여성 200명에게 임신 계획 및 유지 과정에서 가장 우려하고 있는 점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서는 ‘기형아 출산 가능성 등 태아의 건강’이 32%(64명)로 가장 많았고 이에대한 응답률은 20대 28.4%, 30대 30.6%, 40대 45.5%로 연령에 따라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임신과 관련된 정보를 습득하고 있는 채널(복수응답)은 전문가보다 주변 지인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다.
여성과 남성 모두 ‘출산 경험이 있는 주변 지인’에 대해 응답한 비율이 각각 여성 66.1%(109명), 남성 61.8%(97명)로, ‘의사 등 전문가’에 대한 여성 32.7%(54명), 남성 37.6%(59명) 응답률 보다 월등히 높았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