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행복, 보건소가 만들어 갑니다

34개 통합건강증진사업 우수 지자체에 복지부장관 표창 및 포상금 수여
제10회 지방자치단체 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 개최

20171130000068_0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지난해 실시된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결과가 우수한 34개 시·군·구에 대한 포상이 이뤄졌다.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의 성과 및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일선 현장에서 주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지자체 담당자와 관계자를 격려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가 매년 열리고 있는 가운데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17일 제10회 지방자치단체 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를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하고 서울 서초구․부산 사상구 등 우수지자체를 선정·발표했다.

전국 254개 보건소에서 수행하고 있는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을 평가한 결과 최우수지자체 16곳(서울 서초구, 부산 사상구, 대구 동구, 인천 서구, 광주 동구, 대전 대덕구, 울산 중구, 경기 안산시, 강원 강릉시, 충북 증평군, 충남 홍성군, 전북 남원시, 전남 영광군, 경북 포항시, 경남 사천시, 제주 서귀포시(서귀포보건소), 우수지자체 18곳(서울 중구․영등포구, 부산 해운대구, 대구 수성구, 인천 계양구, 경기 시흥시․용인시, 강원 횡성군․속초시, 충북 충주시, 충남 당진시, 전북 고창군, 전남 고흥군․목포시, 경북 영양군․청송군, 경남 김해시․진주시)을 최종 선정하고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과 포상금(기관별 600만 원~1,350만 원)을 수여했다.

전국의 보건소장, 학계 및 지역건강전문가 등 약 2000여명이 참석해 지역사회 중심의 건강증진사업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보건소 역할의 중요성을 다시금 확인하는 자리가 된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 1년 동안 각 지자체가 추진한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각 지역의 사업진행 노하우 등 다양한 정보를 교환하는 소통의 장이 펼쳐졌다.

특히 △동주민 센터 중심 참여형 통합건강증진 모델 구축(서울특별시 중구보건소) △新 건강취약계층! 1인 가구 ‘혼자서도 FUNFUN하게!’(부산광역시 사하구보건소) △고래마을 장성포, 함께하는 장생 Well aging(울산광역시 남구보건소) △발걸음 도시를 깨우다 ‘건강하고 활동적인 도시 안산’(경기도 안산시 상록수․단원구보건소) △건강함으로 건강을 배달하는 ‘Health-우정인’(충청남도 홍성군보건소) △장애인과 함께 만드는 건강세상 ‘세상을 바꾸는 날갯짓’(전라북도 남원시보건소) 등 지역 여건과 주민 수요분석을 토대로 맞춤형 사업을 진행한 우수 사례 발표가 많은 관심을 모았으며 각 사례별 현장의 고충과 해결방법까지 노하우를 공유했다.

권준욱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예방적 건강관리를 위한 보건소의 역할이 더욱 강조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건강을 위하여 힘써줄 것”을 당부하며 “건강증진사업의 도약을 위한 의지를 모으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