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개 병원 5천만명 규모의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구축’

맞춤신약·의료기기 개발,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활성화 기대
산업부,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출범 및 기념 포럼 개최

2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오는 2020년까지 39개 병원 5000만명 분의 의료데이터가 가상의 빅데이터로 구축돼 이를 이용한 맞춤신약·의료기기 개발,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등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16일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최남호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 박형주 아주대학교 총장, 박래웅 사업단장 및 사업단 참여기관, 산·학·연·병원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출범식’을 갖고, 사업단 참여기관간 협력을 다짐했다.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은 각 병원별로 상이한 포맷의 의료데이터를 표준화하되, 이를 한 곳에 모으는 것이 아니라 각 병원에 그대로 두고 거점(플랫폼)으로 연결하게 된다.

이후 활용단계에서 분석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각 병원의 통계적 분석결과만을 연구의뢰자에게 제공함으로써 연구의뢰자가 개별 환자의 정보에 접근하거나 볼 수 없어 개인에 대한 의료정보가 병원 외부로 나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즉 통계적 분석결과는 ‘㉮병원의 고혈압 약 처방비중은 A약 ○○%, B약 △△%이며 A약이 B약보다 신장질환 발생위험을 □□배 낮춤 등’과 같은 형태로 제공돼 개인에 대한 의료정보가 포함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한 통계적 분석결과에 개인정보가 포함돼 있는지 여부를 각 병원과 사업단에서 각각 검증함으로써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중의 안전장치를 갖추게 된다.

이와 관련 최남호 시스템산업정책관은 “바이오헬스 빅데이터는 개인정보의 충실한 보호와 데이터 활용 사이에 적절한 균형을 이룬 방식으로, 이를 통해 우리나라 바이오헬스산업의 혁신성장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병원, 기업들은 물론 의료소비자, 국민들의 의견을 경청해 실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구축에 한 치의 소홀함도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출범식에 이어 열린 포럼에서는 박유랑 연세대 의대 교수, 신상철 이원다이애그노믹스 대표, 김영인 눔 코리아 이사가 각각 발제자로 나서 바이오헬스 빅데이터와 이를 활용한 다양한 비즈니스 동향과 전망을 조망했다.

특히 박래웅 사업단장은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의 의미와 추진계획을 발표하는 한편 “병원의 양질의 의료데이터를 바탕으로 조속히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 바이오헬스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오늘 포럼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들을 면밀하게 검토해 향후 사업계획에 반영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