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분 없는 양의계 ‘집단휴진’ 결정, 국민 심판 받을 것”

‘4.27 남북정상회담 집단휴진 결정’은 이성 잃은 행태

한의협 “의료공백 메꾸기 위해 2만 5천 한의사 진료 만전 기할 것”

“국민 건강증진·생명보호 우선…협회 차원 역량 총동원 준비 마쳐”

한의협

[한의신문=최성훈 기자]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가 집단휴진 등을 강행하기로 한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의 결정에 “이기적이고 오만방자한 행태는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한의협은 10일 성명을 내고 “최대집 의협 회장 당선인이 여론의 우려와 반대 속에도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한 집단휴진과 총궐기대회를 강행키로 했다”며 “의료인의 책무는 도외시한 채 사리사욕만을 채우려는 의협 차기 집행부의 결정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최대집 당선인과 양의계는 문재인케어 정책 저지를 위해 4월 27일 집단휴진과 전국 의사회단위의 비상 총회를 개최한다는 일정을 정했다.

이에 한의협은 의료인의 책무는 도외시한 채 사리사욕만을 채우려는 시도라고 규정한 것.

한의협은 특히 이슈화를 위해 집단휴진 날짜를 4.27 남북정상회담일로 잡았다는 배경에 대해서도 ‘집단 이기주의의 전형’이라고 규정했다.

한의협은 “남과 북이 만나 한반도의 비핵화를 논의하고 나아가 평화적 통일의 기틀을 마련하게 될 상서로운 날 ‘집단휴진이 이슈화 될 수도 있어 이렇게 날짜를 잡았다’는 의사협회 관계자의 발언과 관련보도는 집단 이기주의의 전형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자신들의 이익 앞에서 이성을 잃은 양의계의 현 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의협은 또 “2만 5천 한의사 일동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어떠한 상황도 결코 용인될 수 없음을 밝힌다”면서 “혹시 모를 양의사들의 집단휴진에 따른 의료공백 발생에 대비해 가일층 진료에 만전을 기할 것임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언제 어디서든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의료인으로서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며 “양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따른 진료공백으로 국민이 불안에 떨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준비가 되어있음을 천명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