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규태의 알기 쉬운 한의학 –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