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중 교수의 한의학 재해석 – 013